동아시아 문화도시 포럼 광주에서 개최

[한류TV서울] 등록 2018.09.17 10:28:22수정 2018.09.18 10:22:21

한·중·일 언론인들이 한 자리에 모여 동아시아문화도시 국가 간 협력과 발전을 위한 언론의 역할을 모색하는 “2018동아시아문화도시 언론포럼”이 개최되었다.

본 포럼은 9월 13일 오후 3시30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제회의실에서 이용섭 시장과 3국 문화도시 언론인과 문화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8 동아시아문화도시 언론포럼’이 열렸다.

중국측 인사로 이번 포럼에 참가하여 두 번째 기조강연자로 나선 장쯜안 중국 중산대학교 미디어 커뮤니티대학 학장은 ‘문화도시 발전 방향과 언론의 역할’을 제목으로 한 발표에서 뉴미디어 구조와 변화 트렌드, 뉴미디어 사용자의 행동과 심리상태, 콘텐츠 혁신과 도시 커뮤니케이션의 관계 등 세 부분으로 나눠 견해를 밝혔다.

그는 뉴미디어 구조의 변화와 관련 “지금의 뉴미디어 구조는 기존의 주류 미디어로 대표되는 전문 미디어, 정부나 사회단체가 직접 개설한 기관 미디어, 1인 미디어, facebook, youtube 등의 플랫폼 미디어로 나눌 수 있다”며 “이 네가지 뉴스 생태계는 앞으로도 오랫동안 존재할 것이다”고 내다봤다.

장 교수는 또 “우리는 사용자의 변화하는 특징과 트렌드를 파악해야 한다”며 “아무리 좋은 콘텐츠라 해도 사용자로 하여금 어떤 감정을 일으키지 못하고 생동감 있는 형식으로 사용자의 관심을 끌지 못한다면 효과적인 커뮤니케이션과 정확한 전달이라는 목표를 이루기 어렵다”고 전망했다.

그는 뉴미디어 환경에서 도시 커뮤니케이션을 혁신하기 위한 방법으로 △도시 커뮤니케이션에 생활과 정신을 담고 싶다면 보편적인 매력과 감화력이 있어야 한다 △도시 커뮤니케이션은 정부, 기업, 일반 대중 등 주체가 각자의 역할에 맞춰 다양한 미디어를 활용해 협력적 커뮤니케이션을 실시해야 한다 △도시 커뮤니케이션과 스토리텔링을 잘 하려면 우수한 콘텐츠를 서로 다른 플랫폼의 기술적 차이와 커뮤니케이션 특징에 잘 접목시켜 ‘내용’과 ‘형식’의 진정한 조화를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새롭게 혜성처럼 나타나서 중국 젊은 이들의 모든 시선을 빼았고 있는 도윈(抖音)을 예로 들면서 중국의 10대와 20대가 가장 열광하는 앱이 바로 도윈이며, 이는 동영상 킬러 애플리케이션으로서 단순한 유행적 인기(fad)를 넘어 하나의 컬쳐(문화)를 형성하고 있으며, 그 문화는 패러다임(Paradigm),의 생성을 예고하고 있다는 사실을 지적했다.

이어 주정민 전남대 신문방송학과 교수의 사회로 진행된 발표시간에는 3개국에서 모두 13명의 언론인들이 나서 의견을 제시했다.

한국에서는 박진현 광주일보 제작국장과 조덕진 무등일보 편집국 부국장(이상 광주시), 이해승 MBC 충북 전략사업부장(청주시), 이용탁 JIBS 제주방송 보도제작본부장(제주도), 우문기 매일신문 문화부장(대구시), 배재한 국제신문 편집국장(부산시)이 발표했다.

중국에서는 궈페이밍 취안저우 석간신문 편집장(취안저우시), 황종청 남안시 해상실크로드신문 편집부장(남안시), 동청팡 칭다오재경일보편집위원(칭다오시), 수쯜 창사방송국 당위원․ 부국장(창사시), 뤄춘펑 하얼빈 흑룡강신문 한국지사장(하얼빈시)이 나서 견해를 밝혔다.

특히 궈페이밍 편집장은 발표에서 △세 도시의 주류 미디어간 커뮤니케이션 메커니즘 마련 △각자의 지면과 프로그램에 각 도시의 발전상황, 문화, 관광, 비즈니스, 여가 등 관련 소식 게재 △미디어간 상호 방문을 통해 문화사업 협력 가능성 탐색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일본에서는 시부야후미히코 가나가와신문 보도부장(요코하마시), 이시카와요이치 니타TV21 보도제작부장(니가타시)이 각각 의견을 발표했다.

고바야시 마쓰히로 지사장은 나라시의 마라톤, 나라 서전, 나라 공예전 등에 관심을 갖고 보도함으로써 지역을 홍보하고 역사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교원 기자 1467451123@qq.com

방송산업이야기

낚시로 한중 문화교류 현장을 낚아올린다
바다 낚시인들의 심장을 뛰게 했던 ‘2018 장흥군수배 정남진 전국 바다낚시대회’가 지난 14일 장흥군 회진면 앞바다에서 국내 낚시동호인 약 200여 명이 참가했고, 특별히 중국 낚시 동호인들이 베이징과 하얼빈 등에서 12명이 참가하는 국제대회 수준으로 성황리에 치루어졌다.
한국의 볼거리, 먹거리, 놀거리를 하나의 관광벨트로……
2016년 8월 경 중국 CCTV1에서 한국전쟁을 주제로 하는 드라마를 방영했다. 그 드라마의 내용은 지금까지 단 한번도 중국 정부에서 허락하지 않았던 한국전쟁이 주된 내용이었다. 그 드라마의 제목은 3.8선(三八线)이었다.
세계 유일의 DMZ를 관광상품으로 …
㈜한류TV서울은 대 중국 한류 콘텐츠 수출을 위하여 강원도 넘버 원 방송국 G1과 협의를 통하여 G1의 우수한 콘텐츠를 중국과 대만에 수출할 계획을 수립한다고 밝혔다.
대만에 한국을 알리자! 이제 대만 여행객을 품자
대만 최대의 국영 방송국 中国电视公司(C-TV)에서 최근 ㈜한류TV서울에 업무요청 서한을 보냈다. 그것은 C-TV의 주요 프로그램인 여행프로그램을 한국에서 촬영하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본 사업의 핵심은 한국 우리지역의 놀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등을 대만 관광객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그들이 스스로 우리 지역을 찾을 수 있도록 홍보 영상을 제작하여 대만인들에게 알리고, 실재로 대만 여행객을 우리지역으로 유치하고자 함이 그 목적이다.
웹툰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제2회 부산웹툰페스티벌이 부산글로벌웹툰센터네서 지난 9월 14일(금)부터 16일까지 개최되었다. 부산웹툰페스티벌은 올해 2회째를 맞아 부산경남만화가연대와 (재)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주관으로 웹툰 작가들과 시민, 웹툰 산업계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의 장으로 마련돼 국내외 작가들의 웹툰(만화) 전시를 비롯 웹툰 드로잉쇼, 작가 토크쇼, 웹툰체험, 가족만화그리기대회 등이 진행되었다. 스토리가 있는 전시를 보여주고 있는 부산웹툰페스티벌의 이번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