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에 한국을 팔자

[한류TV서울] 등록 2018.06.27 12:18:52수정

지난 2016년 7월 중순 한국 정부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즉 일명 THAAD 배치 발표 이후 급속하게 냉각되었던 한중 외교관계가 시간이 지남에 따라 서서히 정상을 회복해 가는 분위기이다.

아직 방송분야는 열리지 않았지만 일부 여행 상품과 생활필수품 등의 상품 거래는 정상을 회복해가는 추세이다.

(주)한류TV서울은 지난 2018년 6월 25일(월) 오후 2시, 중국 최대의 국영 통신사업자인 China Telecom과 협력을 통하여 상하이지역의 IPTV 채널에 한국 상품 전용 판매 채널인 “美妙电视购物”채널을 개통하였고, 상하이 지역 약 400만 가구를 대상으로 송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한국은 방송과 통신이 융합되어 방송사업자도 통신서비스가 가능하고, 통신사업자도 역시 방송사업이 가능한 현실이지만, 중국은 방송과 통신의 영역이 분명히 구분되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 최대의 국영 통신사업자가 방송사업인 IPTV 사업을 할 수 있는 것은 중국 전역의 방송사업 허가를 획득한 상하이미디어그룹의 영업허가증을 차이나텔레콤이 합작을 통하여 활용하고, 반대로 중국 최대의 네트워크를 역시 중국 최대의 미디어 국영기업인 상하이미디어그룹이 활용하는 상호 협력이 있기에 가능하다.

(주)한류TV서울은 2017년 8월부터 한국 상품 전용 판내 채널을 구축하기 위하여 물밑 작업을 진행해 왔고, 여러가지 난관을 거치면서 오늘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한편 차이나텔레콤 관계자는 “현재는 상하이 지역을 중심으로 서비스를 시작하지만, 이제 상하이 지역에서 안착하면 이 모델을 그대로 중국 전역의 차이나텔레콤 지사를 통하여 적용하면 한국 상품의 중국 전역을 대상 판로개척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뿐만아니라 본 홈쇼핑 채널을 활용하여 일반 상품 뿐 아니라 차이나텔레콤의 마케팅 풀을 활용하여 온라인 마케팅에도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중국 전역의 유선인터넷, 유선전화, 그리고 모바일가입자와 IPTV 가입자를 합하면 중국 전 인구의 약 80%의 커버리지를 자랑하는 차아니텔레콤과의 협력을 통하여 “(주)한류TV서울은 한국을 대륙에 불법인 아닌 모든 것을 팔자”라는 컨셉으로 이 사업을 추진한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한편, (주)한류TV서울 관계자는 한국의 모든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하여 지역 특산품 및 그 지역의 축제, 박람회, 여행지 등을 소개하는 여행상품도 구상 중인 것으로 밝혔다.

상품을 판매하기 위해서는 여러가지 번거로운 인허가 절차 및 수입, 수출에 따른 통관절차 등 복잡한 과정이 필수이기 때문에 이러한 번거로움을 파하기 위해서라도 중국인들을 한국에 데려오면 그들이 해당 지역의 특산품 및 축제, 박람회, 그리고 유명 여행지를 즐기고 돌아가고, 다시 찾고 싶은 한국으로 기억되기를 바란다는 의지를 밝혔다.

/윤교원 기자 1467451123@qq.com

방송산업이야기

2018년 3기분 중국 유선방송 산업발전 현황 분석
중국의 가정에서 TV를 시청하는 사람들은 얼마나 될까? 최근 중국의 TV시청에 대한 자료를 <中国广播电视网络有限公司>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TV를 시청하는 총 가구 수로는 4.47억 가구로 발표되었다. 각 가정 당 가족 3명으로 기준으로 본다면 약 13억으로 이 수치만으로도 적지 않은 수치임을 알 수 있다.
낚시로 한중 문화교류 현장을 낚아올린다
바다 낚시인들의 심장을 뛰게 했던 ‘2018 장흥군수배 정남진 전국 바다낚시대회’가 지난 14일 장흥군 회진면 앞바다에서 국내 낚시동호인 약 200여 명이 참가했고, 특별히 중국 낚시 동호인들이 베이징과 하얼빈 등에서 12명이 참가하는 국제대회 수준으로 성황리에 치루어졌다.
한국의 볼거리, 먹거리, 놀거리를 하나의 관광벨트로……
2016년 8월 경 중국 CCTV1에서 한국전쟁을 주제로 하는 드라마를 방영했다. 그 드라마의 내용은 지금까지 단 한번도 중국 정부에서 허락하지 않았던 한국전쟁이 주된 내용이었다. 그 드라마의 제목은 3.8선(三八线)이었다.
세계 유일의 DMZ를 관광상품으로 …
㈜한류TV서울은 대 중국 한류 콘텐츠 수출을 위하여 강원도 넘버 원 방송국 G1과 협의를 통하여 G1의 우수한 콘텐츠를 중국과 대만에 수출할 계획을 수립한다고 밝혔다.
대만에 한국을 알리자! 이제 대만 여행객을 품자
대만 최대의 국영 방송국 中国电视公司(C-TV)에서 최근 ㈜한류TV서울에 업무요청 서한을 보냈다. 그것은 C-TV의 주요 프로그램인 여행프로그램을 한국에서 촬영하고 싶다는 내용이었다. 본 사업의 핵심은 한국 우리지역의 놀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등을 대만 관광객들에게 정확하게 알리고, 그들이 스스로 우리 지역을 찾을 수 있도록 홍보 영상을 제작하여 대만인들에게 알리고, 실재로 대만 여행객을 우리지역으로 유치하고자 함이 그 목적이다.